너와 함께 하고 싶어.

2013. 5. 7. 00:33 from 20130500

 

 

시원하고 단단한 팔

그 팔에 안기고 싶어

 

 

농담으로 숨기고 있는 너의 진짜 모습을 나도 보고 싶어

 

 

안경에 가려 흐릿해보였던 그 눈,

네가 하는 장난스런 말에 감춰져 아무도 깊게 들여다보지 않았던 그 눈,

가벼운 입담 사이로 사람들을 내려다보는 그 눈빛,

마치 뱀과 같은 눈…

 

 

그 차가운 눈이 접힐때 생기는 눈웃음.

 

 

 

 

 

 

시원하고 단단한 팔

그 팔에 안기고 싶어

맨 몸에 닿고 싶어

 

아무것도 하지않고 그냥 서로의 눈만을 쳐다보면서,

너의 품에 안겨서,

내 맨 살이 너의 맨 살에 닿아 서로의 체온을 느끼면서

한없이 기대고 싶어.

 

 

 

그러다 눈이 마주치면,

너의 품 속에서 내가 널 올려다보고 네가 날 내려다 볼, 그 때.

 

 

살며시 빠져나와

 

날 바라보는 너의 그 눈에 한번,

가지런히 자른 머리 아래 반듯할 너의 이마에 한번,

너의 보들한 코에 한번,

그리고 나를 기다려줄 그 입에 한번,

 

달콤하고 부드럽게 입 맞추고 싶어.

 

 

 

너와 함께 하고 싶어.

 

 

 

이 관계들을 부수고 빠져나와 너를 데리고 도망치고 싶어.

 

 

 

 

'20130500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너와 함께 하고 싶어.  (1) 2013.05.07
130507  (0) 2013.05.07
Posted by 온기.K 트랙백 0 : 댓글 1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addr | edit/del | reply 2013.06.27 17:22

    비밀댓글입니다

130507

2013. 5. 7. 00:03 from 20130500

감자칩의 본질은 느끼함인가

짭짤한 감자칩을 먹어도

오리지널을 먹어도

나초를 먹어도

다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

느끼하드앙

 

 

 

'20130500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너와 함께 하고 싶어.  (1) 2013.05.07
130507  (0) 2013.05.07
Posted by 온기.K 트랙백 0 : 댓글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120521

2012. 5. 21. 17:11 from 이 블로그는

잡블로그

 

 

 

 

 

 

네2버 블로그는 팬질을 하다보니 자꾸 나를 꾸미게 되서

 

내 답답함을 털어놓을 새 블로그 개설!

 

 

 

그렇지만 한 번 덕후는 영원한 덕후...☆

 

 

팬질도 하고. 일기도 쓰고. 까고. 쉴드치고.

 

혼자 북치고 장구치고 상모까지 돌리는 블로그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'이 블로그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20521  (0) 2012.05.21
Posted by 온기.K 트랙백 0 : 댓글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